[지회소식] 2014 통일차세대 대표와 평화통일기원 정글 7.5KM 걷기

2014년 8월 31일(일) 싱가폴 맥리치 저수지 정글에서 ‘2014 통일 차세대대표들과 평화통일 기원 정글 걷기’ 행사가 열렸다. 이 행사에는 서정하 대사님 및 관계자, 민주평통싱가폴 봉세종 회장,이현경상공회의소 회장님과 총 9명의 싱가폴 평통 자문위원, 그리고 용산구 평통위원이신 정영수 위원(전한인회장), 한국국제학교 박중재 교장,2분의 선생님과 12명의 재학생대표, 4명의 옥타 차세대 대표 등 총 33명이 참석하였다.

아침 7시에 시작된 이 행사는 10대부터 70대에 이르기까지 모든 세대가 어우러져 정글속을 함께 걸으며 평화통일을 기원하고자 마련되었다. 2시간 동안의 트래킹을 끝낸 후,  봉세종 회장의 인사말로 조찬이 시작되었다.

봉세종 회장은 ‘통일을 생각하면 희망이 생기고 가슴이 뜨거워진다. 한국에서 북한,시베리아, 중앙아시아를 거쳐 유럽까지 또 이곳 싱가폴까지 육로로 올 수 있다. 통일은 우리와 전세계에 희망과 평화를 주는 지구촌행복의 시작이 된다라며 행사에 참석한 젊은층에게 통일의 필요성과 행사의 의미를 다시 한번 환기시켰다.

이어 서정하 대사의 인사말이 이어졌다. 서정하 대사는 ‘오늘 행사의 가장 큰 의의는 현재 지금 이자리에서 볼 수 있듯이 너무나 다양한 연령의 교민들이 한마음으로 같은 행사에 참석했다는 점이라 생각한다. 지금 통일이라고 하면, 젊은이들에게 낯설고 피상적인 단어로 다가갈 수 있으나, 사실 통일이 된다면 가장 혜택받을 수 있는 세대는 지금 이 자리에 온 학생들을 비롯한 젊은이들이라 생각된다.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투자자 중의 한 사람인 짐 로저스는 통일 후 한국에 대한 강한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통일 후 한국은 강한 대국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 라며, 참석한 모든 사람들에게 현실적으로 통일이 되면 어떤 긍정적인 변화가 국내외적으로 일어날 것인지 생각하는 계기를 마련해 주었다.

마지막으로 한국국제학교를 대표로 박중재 교장선생님과 이근혁 선생님은 한국사 탐험을 끝내고 돌아온 12명의 학생과 함께 그 답사에서 깨달은 한민족으로서의 정체성을 통일정글걷기를 통해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오늘의 행사는 한반도에서 멀리 떨어진 열대의 정글숲 속에서, 세대를 넘어, 통일에 대한 염원을 함께 확인할 수 있었던 의미있는 시간이 되었다.

(글 : 김정선 여성간사위원)


KU_01

KU_07

KU_08

KU_10

KU_02

KU_09

KU_06

KU_05

KU_04

KU_03

 

단체사진 고해상도 다운받기